HOME 사이트맵

  • 자전거 안전하게 타기
  • 자전거 사고
작성자 박정영 작성일 2012.01.10 조회수 3,068
  자전거보험, 지자체 홍보수단 전락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자출족)들의 안전과 녹색정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야심차게 시작한 자전거보험이 본연의 역할은 하지 못한 채 지방자치단체의 홍보 수단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개인용 자전거보험의 경우 출범 시부터 논란이 됐던 파손·도난에 대한 보장이 여전히 되지 않는데다 최근에는 손해율 악화로 배상책임 보장마저 슬그머니 빼버렸다.


[중간생략] 
 

이같이 지자체를 통한 자전거보험 단체가입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개인용 자전거보험 가입은 미미해 문제가 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09년부터 녹색정책의 일환으로 개인용 자전거보험의 활성화를 적극 추진했다. 그런데 출범 당시부터 자전거 등록제, 전용도로 등 인프라가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추진되는 바람에 제대로된 보장을 하지 못하는 '반쪽보험'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통계를 구할 수가 없어 파손, 도난은 물론 대인·대물에 대한 보상이 미흡했기 때문. 

[이하 생략]


*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http://www.fnnews.com/view?ra=Sent0401m_View&corp=fnnews&arcid=201201100100076840003764&cDateYear=2012&cDateMonth=01&cDateDay=09



www.aboutbike.net 에서는

자전거 관련자료, 여행기, 시설이용기등의

글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관련글을 홈페이지에 직접 올리시거나,

메일 (aboutbikehelp@gmail.com),

트위터 ( 
@greentransport) 로 글을 

링크해서 보내주시면

자전거 뉴스에 게제하여 드립니다




첨부 없음
목록 인쇄
첨부 "이용자 늘어나지만.." 대책없는 자전거 안전사고
첨부 "자전거보험 사실상 있으나 마나"